민주당, 안중근 의사 빗대 '秋 아들' 비호…결국 사과

홈 > 커뮤니티 > 연예뉴스게시판
연예뉴스게시판

민주당, 안중근 의사 빗대 '秋 아들' 비호…결국 사과

연예게시판 0 2 0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여당에서는 추 장관 아들 특혜 의혹을 반박하려다가 오히려 역풍을 맞는 일이 되풀이되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원내대변인이 추 장관 아들을 안중근 의사에 빗댄 논평을 내놨는데, 결국 사과를 해야 했습니다. 201472058.jpg

▶영상 시청

<앵커>

여당에서는 추 장관 아들 특혜 의혹을 반박하려다가 오히려 역풍을 맞는 일이 되풀이되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원내대변인이 추 장관 아들을 안중근 의사에 빗댄 논평을 내놨는데, 결국 사과를 해야 했습니다.

백운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16일) 오후 민주당 박성준 원내대변인이 낸 논평, 추미애 법무장관 아들 서 모 씨를 독립운동가 안중근 의사의 말을 들며 치켜세웠습니다.

위국헌신 군인본분. '나라를 위해 몸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이란 말을 서 씨가 몸소 실천했다고 했습니다.

국방 의무에 따라 군대 간 거고, 휴가 특혜 의혹으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마당에, '안중근 의사'까지 거론할 일이냐는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국민의힘은 "반칙과 특권에 안 의사를 끌어들였다"며 "독립의 역사를 오염시키지 말라"고 꼬집었습니다.

민주당은 안중근 의사 부분을 논평에서 삭제했고, 논평을 낸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적절하지 않은 인용으로 물의를 일으켰다며 사과했습니다.

민주당 의원들이 추 장관과 서 씨를 비호하다가 반발을 산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우상호 의원은 "카투사 자체가 편한 보직이라 이번 논란은 아무 의미가 없다"고 했다가 카투사 모임 등이 항의 성명까지 내자 하루 만에 사과했습니다.

추 장관 측이 군에 전화했다는 의혹에 대해 정청래 의원은 "식당 가서 김치찌개 빨리 달라고 하면 청탁이냐"고 옹호했고, 윤건영 의원은 "가족이 민원실에 전화한 것이 청탁이라면, 동사무소에 전화하는 것도 청탁"이라고 했습니다.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47 명
  • 오늘 방문자 431 명
  • 어제 방문자 446 명
  • 최대 방문자 1,247 명
  • 전체 방문자 179,583 명
  • 전체 게시물 9,263 개
  • 전체 댓글수 3 개
  • 전체 회원수 892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아이카지노사이트
더블유토토사이트
씨엔에스잡스포츠사이트
브로메이저사이트
킹사설사이트
아이카지노사이트
더블유토토사이트
씨엔에스잡스포츠사이트
브로메이저사이트
킹사설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