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인 복면 질식사' 미 경찰 조직적 은폐 시도

홈 > 커뮤니티 > 연예뉴스게시판
연예뉴스게시판

'흑인 복면 질식사' 미 경찰 조직적 은폐 시도

연예게시판 0 2 0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201472056.jpg

▲ '복면 질식사' 사건 공개 후 사임한 라론 싱글터리 로체스터 전 경찰서장

흑인 남성 대니얼 프루드의 '복면 질식사' 사건 이후 담당 경찰서 수뇌부가 나서 조직적 은폐를 시도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사건이 발생한 뉴욕주 로체스터시 경찰서의 이메일 등 내부 자료들을 입수해 현지시각 16일 이 같은 내용을 보도했습니다.

지난 6월 초 로체스터 경찰서의 한 간부는 라론 싱글터리 당시 서장에게 프루드 유족의 변호사에게 사건 당시 보디캠 영상을 공개하지 말라고 권고하는 이메일을 보냈습니다.

그는 "잘못된 인식을 하게 된 지역사회 내부에 적대감을 불러일으켜 폭력 사태를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그는 경찰에 목을 눌려 숨진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 때문에 복면 질식사 사건이 더 큰 주목을 받게 되리라는 것도 우려했습니다.

부하의 이메일에 싱글터리 당시 서장은 즉시 "완전히 동의한다"는 답장을 보냈습니다.

이후 경찰은 조직적인 은폐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사망 당시 상황을 기록한 최초 보고서의 '피해자 유형'에는 프루드가 '일반인'이라고 기록됐지만, 다른 경찰이 붉은 펜으로 "용의자로 만들라"는 지시를 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또한 경찰 수뇌부는 프루드 사망 당시 경찰관이 착용한 보디캠 영상을 보여달라는 유족의 요구를 아직 검찰이 사건을 종결하지 않았다면서 '수사 중인 사건 자료는 공개할 수 없다'는 말로 거부했습니다.

나중에는 영상에 사망 당시 나체였던 프루드의 적나라한 모습이 담겨 있기 때문에 공개할 수 없다고 말을 바꿨고, "영상을 주는 것은 불가능하고, 비공개를 전제로 보여주기만 하겠다"는 제안을 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유족의 끈질긴 요구에 프루드 사망 후 5개월여 만에 결국 동영상이 공개됐습니다.

프루드의 사망 장면은 대중의 분노를 촉발했고, 조직적 은폐를 지시한 싱글터리 서장은 지난 8일 사임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20 명
  • 오늘 방문자 431 명
  • 어제 방문자 446 명
  • 최대 방문자 1,247 명
  • 전체 방문자 179,583 명
  • 전체 게시물 9,263 개
  • 전체 댓글수 3 개
  • 전체 회원수 892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아이카지노사이트
더블유토토사이트
씨엔에스잡스포츠사이트
브로메이저사이트
킹사설사이트
아이카지노사이트
더블유토토사이트
씨엔에스잡스포츠사이트
브로메이저사이트
킹사설사이트